아이유, '골든디스크'서 데뷔 첫 음반 본상 수상..."모든 처음은 유애나와♥"

인사이트제36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가수 아이유가 음반 부문 본상을 품에 안고 뜻깊은 소감을 전했다.


8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는 '제36회 골든디스크 어워즈'가 성황리에 펼쳐지고 있다.


이날 아이유는 음반 부문 본상 수상자로 호명돼 기쁜 마음으로 무대에 올랐다.


단정한 재킷에 화려한 귀걸이로 포인트를 준 아이유는 걸어 다니는 바비인형 미모를 뽐냈다. 


인사이트제36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아이유는 "새해 첫 스케줄인데 골든디스크에서 의미 있는 상 주셔서 기분 좋게 한 해를 시작할 수 있게 된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데뷔 이후 골든디스크를 여러 번 출연했지만 앨범 본상은 이번이 처음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이유는 "남은 처음이 이렇게 많다는 게 나를 설레게 한다"라며 팬클럽 '유애나'를 언급했다.


그는 "나의 남은 모든 처음을 유애나와 함께 하고 싶다"라고 고백해 팬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끝으로 그는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와 아이유팀 스태프들에게도 진심으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제36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