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KBS 연기대상 '남자 신인상' 받은 '비주얼 3인방' 나인우X김요한X로운

인사이트KBS '2021 KBS 연기대상'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올해 KBS 드라마에서 활약산 신인상의 주인공이 공개됐다.


31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2021 KBS 연기대상'이 진행되고 있다.


이날 신인상은 나인우, 김요한, 로운이 받게 됐다.


먼저 나인우는 '달이 뜨는 강'에서 온달로 열연했으며 김요한은 '학교 2021'에서 공기준 역을 맡았다. 로운은 '연모'에서 정지운 역으로 활약했다.


가장 먼저 나인우는 "모친, 가진아, 달이 상 받았다!"라며 '달이 뜨는 강' 극중 배우들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혼자 받은 상이 아니라 긴 시간 말씀 드릴 수 없다.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2021 KBS 연기대상'


특히 "종찬아. 고생 많았고 사람들 덕분에 네가 있는 거다.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겸손하길 바란다"며 자기 자신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김요한은 "시상식에 불러주신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하게 생각했는데 제 이름이 불려서 놀랐다. 주저앉을 뻔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가족들에게 감사하고 '학교 2021'의 감독님과 같이 연기한 배우들에게 고맙다.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로운은 "엄마, 아빠 정말 사랑한다. 그리고 사랑하지는 않지만 좋아하는 우리 누나에게도 고맙다"고 현실남매 면모를 보여줘 웃음을 안겼다.


로운은 긴장한 모습으로 감사인사를 전한 뒤 무대 아래로 내려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