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황동혁 감독 "넷플릭스랑 시즌2·3 같이 논의 중"

인사이트KBS '뉴스라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이 시즌3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8일 KBS '뉴스라인'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황동혁 감독과의 인터뷰가 담겼다.


'오징어 게임'은 공개 3개월 여가 지났는데도 불구하고 국내외 시상식을 휩쓰는 등 화제의 작품으로 우뚝 서 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시즌2에 대한 바람을 전하고 있다.


이날 황동혁 감독은 시즌2 가능성에 대해 묻는 앵커의 질문에 "저희와 넷플릭스가 아직 시즌2와 3에 대해 같이 논의를 하고 있는 중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뉴스라인'


이어 황 감독은 제작 시기가 업계 예상보다 앞당겨질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전하며 "아마 조만간 어떤 결과물이, 결론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다들 다음 시즌 준비를 해보기 위해서 긍정적으로 노력을 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날 황 감독은 '오징어 게임'의 시즌3에 대한 가능성까지 언급해 기대감을 높였다.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 주가를 끌어올릴 정도로 사회·경제적으로 해외에서 큰 이슈를 불러일으키며 K드라마 열풍을 이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황 감독은 '오징어 게임' 인기 요인에 대해 "한국 아이들의 놀이라는 신선하고 독특한 소재와 어떤 자본주의 사회의 극한 경쟁을 다루는 전 세계인들이 지금 현재 모두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인 주제 같은 것들이 맞물려지면서 많은 나라에서 공감하고 좋아해주시게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시즌2에서 대해서는 "주인공 성기훈(이정재 분)이 풀어나가는 그 이후의 이야기가 위주가 될 것 이다"라며 "그래서 기훈의 이야기와 기훈이 만나는 사람들, 쫒게 되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시즌2의 큰 줄거리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한국 시리즈로, 지난 9월 공개돼 전 세계적인 흥행에 성공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YouTube 'KBS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