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호' 조현영 반전 노래 실력에 또 극찬한 '싱어게인2' 규현X선미

인사이트JTBC '싱어게인2'


[뉴스1] 이지현 기자 = '싱어게인2' 조현영이 완벽한 무대를 만들었다.


27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싱어게인2'에서는 본선 2라운드 팀대항전이 펼쳐진 가운데 4호X57호가 뭉친 큰콩땅콩 팀이 62호X72호가 속한 청춘의 벗 팀과 맞붙었다.


레인보우 출신 가수 조현영은 이번 시즌에 57호 가수로 나서 화제를 모았었다. 


그는 4호 가수인 신현희와 한 팀이 돼 기대감을 높였다. 이들은 "첫날 대기실을 같이 썼다. 친해지고 많이 의지했다. 같은 팀 되면 좋겠다 했는데 진짜 이뤄져서 마음에 든다. 잘 맞는다"라며 만족스러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싱어게인2'


옥슨 80의 '불놀이야'를 선곡한 두 사람은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조현영의 허스키한 보이스에 이어 유쾌한 댄스, 신현희의 폭발적인 성량이 이어지자 모두가 놀랐다. 


후렴구 부분의 완벽한 하모니도 감탄을 자아냈다.


심사위원 규현은 조현영을 향해 "1라운드 때 왜 눈물 흘렸는지 이해할 수 있는 게 너무 억울했던 거다. 이렇게 할 수 있는데 오늘에서야 한을 풀 수 있었다 싶을 정도로 후련하게 하셨다. 조합이 감동적이었다"라고 극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싱어게인2'


특히 조현영에게 슈퍼어게인을 썼던 선미는 뿌듯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너무 감사하다. 이렇게 무대를 해주시니까 뿌듯하다. 보람된 슈퍼어게인이었다"라고 극찬을 더했다.


한편 청춘의 벗 팀은 발라드곡을 택해 감성적인 보이스를 뽐냈다. 탄탄한 가창력이 감동을 안겼다. 


그러나 심사위원 투표 결과 큰콩땅콩 팀이 7 대 1로 승리를 가져가며 전원 합격했다. 추가 합격자는 없었다. 62호는 "가수 안수지"라고 밝혔고, 72호 가수 또한 "앤씨아"라는 이름을 공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