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남이 데이트한 후 '불만' 토로하자 유튜버 프리지아가 보인 반응

인사이트넷플릭스 '솔로지옥'


[인사이트] 나소희 기자 =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솔로지옥'에 출연 중인 유튜버 프리지아가 시원시원한 성격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5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솔로지옥'에서는 서로에게 호감을 느낀 프리지아와 김현중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현중은 프리지아와 함께 갔던 '천국도' 데이트를 떠올리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나는 좀 사랑받고 배려해 줄 줄 아는 사람을 만나고 싶은데"라면서 프리지아에겐 그런 점을 느끼지 못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솔로지옥'


그러면서 김현중은 이러한 부분에 대해 깊게 대화를 나눠 본 후 마음을 결정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김현중의 말을 들은 프리지아는 "아, 그런 생각 했구나? 알았어 챙겨 줄게"라고 '쿨'하게 답했다.


데이트했던 상대가 서운한 점을 말하는 난처한 상황에서 프리지아는 마음 상해 하기는커녕, 김현중의 마음을 이해하려고 노력한 것이다.


자신의 말대로 노력해 보겠다는 프리지아의 말에 김현중은 기분 좋은 듯 환한 미소를 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솔로지옥'


해당 장면을 본 누리꾼들은 프리지아의 외모뿐만 아니라 시원시원한 성격과 화법이 매력적이라며 입을 모았다.


이들은 "자신감에서 나오는 여유가 매력적이다", "얼굴부터 성격까지 갓벽하다", "자신감 있고 여우 같지 않다"라면서 프리지아만의 매력을 칭찬하기도 했다.


한편, 프리지아는 유튜브 구독자 약 58만 명을 거느린 25살 '뷰티 크리에이터'다.


'솔로지옥'에서 그는 섹시하고 큐트한 모습으로 첫날 3명의 남성에게 표를 받는 등 출연진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솔로지옥'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