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다시 날거야"...자꾸 머리카락 뽑아 걱정하는 부모님 안심시키려 10살 아이가 한 말 (영상)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이유 없이 스스로 머리카락을 뽑아대는 10살 아이가 마음의 상처에도 부모님을 우선으로 생각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스스로 머리카락을 뽑아 정수리가 텅 비어있는 10살 금쪽이가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엄마는 금쪽이가 스스로 머리카락을 뽑는 문제 행동을 보인다며 "저희가 발견한 건 두 달 전, 원래는 10원짜리 동전 크기 정도였는데 지금은 밥공기 정도가 됐다"고 토로했다.


금쪽이는 아무도 없는 방에서 혼자 머리카락을 뽑고 서랍 속에 머리카락을 숨기기까지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습관적으로 머리카락이나 눈썹, 속눈썹, 수염, 구레나룻을 뽑는 '발모광'이라고 오은영은 진단했다.


오은영은 발모광이 평생 지속되는 경우도 있다며 "저절로 없어지지 않기 때문에 원인을 찾아 도움(치료)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쪽이의 발모광을 두고 오은영은 가족 내 감정 불통을 원인으로 꼽았다.


실제로 금쪽이가 "(친구가) 민머리 탈모라고 하면서 안 놀아줘서 기분이 나빴다"고 털어놓지만 아빠는 금쪽이의 감정을 챙겨주기보단 "뭐하고 놀고 있었냐"고 물으며 해결과 방법에 몰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오은영은 "금쪽이는 마음을 알아줘야 하는 아이다. 기분이 나쁘고 속상했다고 얘기하면 '그런 얘기를 들으면 기분이 나쁘지'라며 이걸 받아주는 과정이 있어야 한다"며 금쪽이 가족을 불통 가족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오은영은 "금쪽이가 자신의 마음을 표현한다. 하지만 모든 가족이 해결과 방법에 몰두하고 마음을 알아주지 못한다"며 "3대가 대화하는데 감정의 소통이 없다. 마음은 마음으로 받아야한다"고 지적했다.


금쪽이는 화장실에서 혼자 씻는 것을 무서워했지만 가족들은 "뭐가 무서워"라며 소통하지 않았고 이후 금쪽이는 화장실에서 혼자 머리를 쥐어뜯었다.


오은영은 "'뭐가 무서워'는 우리가 정말 흔히 쓰는 말이지만 금쪽이는 마음 표현이 거절 당했다고 생각해 외로워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금쪽이의 속마음 인터뷰도 공개됐다. 자신이 50점짜리 아들이라는 금쪽이는 "머리카락 뽑아서 엄마 아빠를 슬프게 하니까. 그래서 참으려고 하지만 어느 순간 까먹고 뽑게 돼"라고 말했다.


머리카락 뽑는 걸 참거나 몰래 뽑는 이유에 금쪽이는 "엄마 아빠가 보면 슬퍼하니까"라고 말했다.


금쪽이는 엄마, 아빠가 속상해하면 "괜찮아 머리 다시 날 거야"라고 말했다면서도 "(사람들한테) 놀림 받으니까 슬펐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슬픈데 참으면 힘들지 않냐는 말에 금쪽이는 "엄마, 아빠가 힘든거 보단 내가 힘든 게 낫다"고 진심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금쪽이 속마음을 들은 엄마는 "가끔 그런 이야기를 한 적 있다. 한숨 쉬어도 '엄마 힘들어? 나 때문에 그래?'한다. 자기 때문에 그런 줄 알고. 아빠가 한숨 쉬어도 그러고. 그런 말들이 다 들어있는 것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오은영은 치료제 복용과 함께 아이의 마음을 알아주고 맞장구 치는 대화법을 솔루션으로 제시했다.


또한 오은영은 머리카락을 뽑고 싶을 때마다 대신 장난감을 만지고 놀 수 있도록 금쪽이에게 경쟁 반응 훈련을 했고 금쪽이는 점차 엄마, 아빠에게 마음을 열어갔다. 


네이버 TV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