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운동 가치 훼손"...'설강화' 방영 중지 청원, 하루만에 13만 돌파

인사이트JTBC '설강화:snowdrop'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JTBC 드라마 '설강화' 첫 방송 이후 등장한 방영 중지 청원이 하루 만에 13만 명을 돌파했다.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설강화 방영 중지 청원'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 A씨는 "해당 드라마는 방영 전 이미 시놉시스 공개로 한 차례 민주화운동 폄훼 논란이 인 바 있으며 20만 명 이상의 국민이 해당 드라마의 방영 중지 청원에 동의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당시 제작진은 전혀 그럴 의도가 없으며 '남녀 주인공이 민주화 운동에 참여하거나 이끄는 설정은 대본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는데, 1화가 방영된 현재 여주인공은 간첩인 남주인공을 운동권으로 오인해 구해줬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A씨는 "민주화운동 당시 근거 없이 간첩으로 몰려 고문을 당하고 사망한 운동권 피해자들이 분명히 존재하는데도 저런 내용의 드라마를 만든 것은 민주화운동의 가치를 훼손시키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간첩인 남자 주인공이 도망가고 안기부인 또 다른 남자 주인공이 쫓아갈 때 나온 배경음악도 지적했다.


A씨는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는 민주화운동 당시 학생운동 때 사용됐던 노래이며 민주화운동을 수행하는 사람들의 고통과 승리를 역설하는 노래"라며 "이런 노래를 1980년대 안기부를 연기한 사람과 간첩을 연기하는 사람의 배경음악으로 사용한 것 자체가 용인할 수 없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또한 해당 드라마가 OTT 서비스를 통해 공개되는 만큼 다수의 외국인에게 잘못된 역사관을 심어 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인사이트JTBC '설강화:snowdrop'


마지막으로 그는 "민주화운동의 가치를 훼손하는 드라마의 방영은 당연히 중지되어야 하며 한국문화의 영향력이 점차 커지고 있는 현 시점에서 방송계 역시 역사왜곡의 심각성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봤으면 한다"고 했다.


한편 해당 청원은 19일 오후 6시 39분 기준 13만 5,515명의 동의를 얻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