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히 '유느님'이라고 불리는 게 아닌 유재석의 코로나 '확진 경로'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방송인 유재석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그가 확진 판정을 받기까지의 동선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13일 안테나 측은 소속 아티스트 유재석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했다. 유재석은 이날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테나에 따르면 유재석은 지난 9월 말 2차 접종까지 완료했으며 안테나의 수장 유희열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11일 PCR 검사를 진행했고 음성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대상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유재석은 음성 판정 이후에도 자체적으로 최대한 외부 접촉을 자제했고 계속해서 자가진단키트로 검사를 진행해왔다.


인사이트SBS '런닝맨'


특히 유재석은 당초 참석하기로 했던 개그계 대선배인 이경규이 딸 이예림과 경남 FC 소속 축구선수 김영찬의 결혼식에도 불참했다. 자가격리 대상에서 제외됐음에도 불구하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이경규에게 양해를 구하고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과적으로 이날 유재석의 불참으로 인해 대규모 확산을 막게 됐다.


결혼식 외에도 외부 활동을 자제해 온 유재석은 13일 예정된 스케줄이었던 SBS '런닝맨' 촬영장으로 향했다.


인사이트SBS '런닝맨'


하지만 유재석은 몸상태가 이상하다는 것을 느끼고 차 안에서 안 나오고 대기했다가 예정된 녹화를 하지 않고 PCR 검사를 받으러 가서 확진 판정을 받게 됐다.


이번에도 유재석이 '런닝맨' 촬영장에 도착해 녹화를 진행했다면 마스크를 벗고 촬영하는 녹화 특성상 대규모 감염으로 이어졌을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대규모 확산을 막을 수 있었던 유재석의 빠른 판단과 유재석이 양성 판정을 받기까지의 그의 신중했던 경로는 칭찬받을만 하다. 누리꾼은 이 점을 꼽으며 "역시 유느님"이라는 칭찬을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