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 이수현이 맨날 싸우는 '오빠' 이찬혁을 존경하는 사람으로 뽑은 이유

인사이트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악뮤 이수현이 같은 팀원이자 친오빠인 이찬혁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에는 인기 남매 듀오 악뮤가 출연했다.


악뮤는 '불화설'(?)이 돌 정도로 티격태격하는 일상에 관해 얘기했고 MC 유재석과 함께 자신들의 곡 '낙하'를 선보이는 등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다.


유재석은 자신이 좋아하는 악뮤의 곡으로 '오랜 날 오랜 밤'을 꼽았다. 악뮤가 즉석에서 해당 곡을 부르자 유재석은 감탄하며 "GD병이고 뭐고 다 이해된다. 사랑한다. 찬혁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C 조세호는 "오빠랑 아옹다옹 다투기도 하지만 (이찬혁)이 대단하지 않냐"라고 이수현에게 물었다.


인사이트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이에 이수현은 동의하며 "뮤지션, 프로듀서, 작사 작곡가로서는 완전히 '리스펙'한다. 한국에서 저한테는 가장 곡을 잘 쓰는 사람이다. 그것(음악)만은 장난으로라도 별로라고 못 한다"라고 이찬혁을 치켜세웠다.


이수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찬혁이 입대한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오빠가 (군대에 간 후) 악뮤로서 지고 있었던 짐들, 책임감들을 되게 많이 느꼈다"라고 솔직히 털어놓아 눈길을 끌었다.


이수현은 "회의에 가면 많은 직원들이 오빠의 얘기를 바라고 있다"라며 "그런 것들을 제가 모르고 있다가 (오빠가 군대간 후) 직원들이 브리핑을 마치고 '어떻게 생각하세요?'라며 악뮤의 의견을 물었다. 나 한 사람만 쳐다보는 게 너무 무겁고 되게 힘든 일이더라"라고 남다른 고충을 토로했다.


인사이트tvN '유퀴즈 온 더 블럭'


그러면서 그는 "그걸 이때까지 오빠가 (날 위해) 다 해왔구나. 내가 이때까지 몰라줘서 되게 미안하다는 메일을 실제로 보냈다"라고 전했다.


이수현은 "이만큼 내 목소리를 생각하고 곡을 잘 만들어주는 작곡가는 오빠밖에 없는 것 같다. 음악적인 부분에서 인정을 넘어 존경하게 되는 게 생겼다"라고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이찬혁도 이수현의 이메일을 받았을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그땐 되게 감정이 소용돌이쳤다. 그렇지. 우린 이렇게 소중한 관계다. 진짜 큰 힘이 됐다"라며 동생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