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가 부담스럽다며 눈물까지 흘리자 영자에 들이대기 시작한 '나는솔로' 영철 (영상)

인사이트SBS PLUS '나는 SOLO'


[인사이트] 나소희 기자 = '나는 SOLO' 영철이 이전에 호감을 드러냈던 정자가 아닌 영자에게 돌직구 고백을 날렸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PLUS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솔로 남녀들이 술자리를 가지며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영수는 제작진이 던져주는 미션 외에도 자율적으로 데이트를 즐기자고 제안했다.


영수의 말을 듣자마자 영철은 영자에게 "잠깐 나와봐요"라면서 따로 방으로 불러 이야기를 나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PLUS '나는 SOLO'


영철은 영자에게 영수와의 데이트가 어땠는지 넌지시 물으며 "제가 처음에 누구 찍은 줄 아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영자는 누구를 찍었냐며 궁금해했다. 영철은 "앞에 있잖아요. 본인이요"라고 말해 영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영철은 이어 "영자 님은 영수 님이 굉장히 마음에 들어요?"라며 돌직구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난감해하던 영자는 "이거를 대답해야 하는 건가요?"라면서 머뭇거렸지만, 영철은 "이거 중요한 거에요"라면서 답변을 요구했다.


영자는 잠시 고민하더니 "다 똑같이 이틀 밖에 안 됐잖아요. 우리 사실 다들 잘 모르고. (영수 님이) 저한테 다가와 주시고 잘 해주시니까. 아직 호감이라고 하기엔 이른 것 같고 서로 알아가는 단계인 거 같아요"라고 진지하게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PLUS '나는 SOLO'


그러자 영철은 "저는 정자 님보다 영자 님을 더 알아가고 싶어요"라며 마음을 저돌적으로 고백했다.


그는 자신이 영자에게 다가가는 거 자체가 오해를 받을까 봐 미리 얘기하는 거라면서 마음을 먼저 전한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앞서 영철은 정자에게 호감을 표시하면서 만난 지 2일 만에 자신에 대한 마음이 몇 프로인지 등을 물어보며 구애했다.


정자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부담스러웠다며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영철은 정자의 울음의 의미가 이해되지 않는다고 답답해했다.


영철은 정자가 확신을 안주자 영자에게 마음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PLUS '나는 SOLO'


※ 관련 영상은 44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나는 SOL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