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도연 "'꼬꼬무' 대본만 115페이지...모두 숙지 하고 촬영 들어가"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인사이트] 나소희 기자 = 개그우먼 장도연이 프로그램 촬영 전 남다른 준비성을 자랑한다.


8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개그우먼 장도연, 신기루,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 아이브 멤버 장원영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장도연은 "고정 프로그램만 6개다"라면서 정규 편성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꼬꼬무)에 대해 말한다.


사건, 사고에 관심이 많던 그는 '꼬꼬무'에 대한 열정을 뽐내며 "'꼬꼬무' 대본만 115페이지에 달한다. 숙지를 하고 촬영에 들어간다"라고 밝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실제로 장도연은 '꼬꼬무' 방송에서 대본을 보지 않고 자연스럽게 진행을 이끌어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그는 최근 '꼬꼬무'에서 다뤘던 이두홍 사건을 위해 해당 사건을 모티브로 한 영화 '암수살인'을 다시 봤다면서 철저한 사전 조사를 하는 준비 정신을 보여줬다.


장도연은 '꼬꼬무'의 사건과 관련한 자료를 공부하며 매회마다 '이야기꾼'으로서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장도연의 진행 실력을 칭찬하면서 사전 준비까지 철저히 하는 모습에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한편 장도연이 출연하는 MBC '라디오스타'는 오늘(8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