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블로, 방탄 RM·슈가가 '에픽하이-Fly' 듣고 가수 꿈 키웠다며 자화자찬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인사이트] 나소희 기자 =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에픽하이 타블로가 방탄소년단을 언급하며 자화자찬을 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연말 콘서트 '도토리 페스티벌'을 위해 에픽하이 섭외에 나선 유재석, 정준하, 미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 정준하, 미주는 에픽하이의 대표곡 중 하나인 'Fly'를 언급하며 칭찬을 해줬다.


타블로도 에픽하이로서 성공한 첫 걸음인 'Fly'에 대한 추억을 회상하며 뿌듯해했다. 그는 인기 많았던 자신의 과거를 회상하며 방탄소년단 멤버 RM, 슈가를 언급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그는 RM과 슈가가 'Fly'를 듣고 가수의 꿈을 꾸게 됐다면서 "'Fly'를 만들기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방탄소년단이 없었을 수도 있지 않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유재석, 정준하, 미주는 순간 멈칫하면서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정준하는 "어디서 그렇게 얘기하고 다니다 보다?"라면서 타블로를 당황하게 만들었고, 유재석은 "방탄소년단이 그렇다고 없진 않았지"라면서 자신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분위기가 갑자기 이상해지자 타블로는 "그런 뜻이 아니다"라며 빠르게 수습에 나서 주위를 폭소케 했다.


그는 "'Fly'를 듣고 음악인이 되기를 결심했다고 하니까 (그렇게 말한 거다). 제가 뭘 했다고 그러겠냐"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인사이트방탄소년단 슈가, RM / twitter 'BTS_tw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