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관왕 자랑스럽지?"...MMA 올해의 앨범·아티스트상까지 휩쓸고 팬들한테 넉살 떤 아이유

인사이트'2021 멜론 뮤직 어워드'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가수 아이유가 '2021 멜론 뮤직 어워드' 5관왕을 기록하고 팬들에게 넉살을 떨었다.


4일 온라인으로 '2021 멜론 뮤직 어워드'(이하 2021 MMA)가 성황리에 펼쳐졌다.


이날 아이유는 올해의 TOP10, 베스트솔로 여자 부문, 송라이터에 이어 올해의 앨범 및 아티스트상까지 모두 휩쓸었다.


올해의 앨범상을 받고자 시상대에 오른 아이유는 "사실 이 상을 받을 확률이 조금 크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무대 끝나고) 옷을 갈아입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진짜로 주셔서 마음이 두근두근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아이유는 후보에 오른 곡들을 리스너로서 모두 좋게 들어봤기에 해당 상이 더욱 의미 깊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2021 멜론 뮤직 어워드'


그는 "'라일락'이라는 앨범이 제 20대 마지막 앨범이다. 29살 때까지 진짜 한 해도 안 쉬고 열심히 음악 하려고 바쁘게 움직였다는 건 자부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성과가 어땠든지 두려웠을 때도 있었고 쉬고 싶었던 해도 있었지만 팬분들 곁에 가까이 있고 싶었다. 좋아하는 노래가 한곡 나오면 며칠 동안은 출퇴근길, 등하굣길이 덜 힘들지 않냐"라며 팬들을 생각했다.


아이유는 굉장히 받고 싶었다며 다시 상을 품에 꼭 안더니 함께 애써준 스태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년에는 멋진 30대 모습으로, 너무 다르진 않지만 신선한 모습을 보여주겠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2021 멜론 뮤직 어워드'


이후 아이유는 올해의 아티스트상을 받으러 다시 무대에 올라왔다.


아이유는 "올해 아티스트상은 또 무거운 상이다. 모든 아티스트가 다 열심했는데 제가 혼자 받게 됐다. 다른 아티스트분께 감사하고 이 상의 무게를 갖고 이 동력으로 열심히 음악 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끝으로 그는 팬클럽 '유애나'와 아이콘택트를 하며 "마음이 아리고 이상한 기분이 든다. 많이 보고 싶었다"라고 고백했다.


아이유는 "상 5개나 받아서 자랑스럽지 않냐"라며 팬들에게 갑자기 넉살을 떠는 귀여운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그는 팬들에게 "나의 셀러브리티는 유애나다. 사랑한다"라고 인사해 감동을 안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