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LA공연 끝난 후 차 미친듯이 막히자 응원봉으로 '교통정리'한 한국인 아미 (영상)

인사이트Twitter 'magic_shop_24hr'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공연장에서 공연이 끝난 후 교통이 마비되자 한 한국인이 응원봉을 흔들며 교통정리에 나섰다.


지난달 28일부터 2일(현지 시간)까지 방탄소년단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4회 공연을 열었다.


코로나19로 중단된 방탄소년단의 공연이 2년 만에 열려 수많은 관객이 몰렸다.


해당 공연장은 10만 명을 수용할 수 있을 정도로 큰 규모를 자랑했다. 팬들은 방탄소년단의 상징 컬러인 보라색으로 공연장 관객석을 물들였다.


인사이트Twitter 'magic_shop_24hr'


공연장 내부를 물들인 보라색 불빛은 외부에서도 빛을 밝혔다. 한 관객이 응원봉을 공연장 밖, 그것도 도로 한복판에서 흔들었기 때문이다.


지난달 29일 한국인 트위터 이용자 A씨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방탄소년단 공연이 끝난 후 많은 수의 차량들이 공연장을 빠져나가면서 도로는 급하게 엉망이 되기 시작했다.


자동차를 빼낼 수도, 택시를 탈 수도 없는 힘든 상황들이 연이어 발생하자 답답함을 못이긴 A씨의 룸메이트 B씨는 결국 응원봉을 들고 주차장 입구에 나가 교통정리를 시작했다.


인사이트Twitter 'magic_shop_24hr'


민트색 옷을 입은 여성 B씨는 방탄소년단의 응원봉을 손에 들고 지휘하며 일사불란하게 교통을 정리해 나갔다.


공연장 주차요원들도 퇴근한 상황. 한 직원이 뒤늦게 정리를 시작한 상태였지만 차들은 이미 꼬일 대로 꼬여있었기게 B씨의 행동은 한줄기 빛이 됐다.


영상을 접한 국내 누리꾼들은 "한국인 빨리빨리 아무도 못이김ㅋㅋ", "LA에서도 교통정리 중인 한국인 클라스", "K유교걸은 교통체증을 참지 않아" 등의 반응을 보이며 웃음짓고 있다. 


해당 영상이 큰 인기를 얻자 A씨는 "아미분들이 고맙다고 격려와 응원을 해줬다"고 후기를 올렸다. 이들은 평범한 직장인과 프리랜서라고 밝히기도 했다. 


인사이트빅히트 뮤직



Twitter 'Twitter 'magic_shop_24h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