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박사가 방송 나올 때마다 시그니처 '사자머리'만 하는 이유

인사이트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금쪽같은 내 새끼', '금쪽 상담소' 등 최근 방송가를 휩쓸고 있는 '육아의 신' 오은영 박사.


오은영 박사 하면 자동으로 떠오르는 게 있다. 바로 오 박사의 시그니처 '사자 머리'.


살짝 들어간 웨이브에 뿌리를 풍성하게 띄우는 게 포인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오 박사가 한결같이 이 헤어스타일을 고수하는 데에는 아무도 몰랐던 사연이 있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인물 다큐멘터리 '내가 알던 내가 아냐'에는 오 박사가 출연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요즘 한국서 가장 '핫'한 인물답게 오 박사는 아침부터 분주했다.


화장기 없는 모습으로 숍을 찾은 오 박사는 "이렇게까지 민낯이랑 물이 뚝뚝 흐르는 머리는 미공개인데 어떻게 해"라며 부끄러워하는 소녀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


헤어디자이너들이 오 박사의 시그니처 '사자머리'를 하던 중 오 박사는 이 헤어스타일에 얽힌 가슴 아픈(?) 어린 시절 이야기를 공개했다.


어렸을 때 잘생긴 남자아이 같았다던 오 박사는 시장에서 빨간 구두를 만지다 사장님이 뛰어나와 "남자 녀석이 여자 신발을 만진다"라며 혼난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그 기억이 너무 강렬했던 탓에 그날 이후로 "머리는 자고로 길어야 한다"는 철학이 생겼다고 한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말을 하다 보니 어느새 완성된 사자 머리를 본 오 박사는 "너무 예쁘다. 맘에 든다. 언제까지 이 머리를 계속할지 모르겠는데 이 머리 좋다"고 흡족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오 박사는 2006년 처음 시작한 SBS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를 통해 유명세를 탔다. 


지난해부터는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를 시작으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MBC '방과후 설렘 프리퀄-오은영의 등교전 망설임', TV CHOSUN '미친.사랑.X' 등 여러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