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서 죽는 날 알려줬던 천사, 영화 '기생충' 다혜였다 (영상)

인사이트영화 '기생충'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넷플릭스 화제의 작품으로 떠오른 '지옥' 속 천사의 비밀이 밝혀졌다.


28일 넷플릭스 측은 '지옥'에서 천사를 연기한 인물이 영화 '기생충'에서 다혜 역을 맡았던 배우 정지소라고 소개했다.


'지옥'에서 형체가 불분명한 형태로 묘사된 천사는 사람들에게 죽을 날을 말해주며 소름 끼치는 공포를 선사한 바 있다.


정지소는 천사의 목소리뿐만 아니라, 표정 연기까지 직접 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넷플릭스가 공개한 영상 속 정지소는 얼굴에 '마커'(marker)라고 하는 점을 찍고 천사 연기를 펼치고 있다.


제작진은 '마커'를 통해 정지소의 움직임을 기록하고, 이를 바탕으로 천사 캐릭터 얼굴에 표정을 입한 것으로 보인다.


정지소는 실제로 자신이 천사라도 된 것처럼 괴상하면서 섬뜩한 표정을 지으며 몰입하고 있다.


'지옥'을 본 많은 이들은 "민망할 거 같은데 데뷔 10년 차답게 몰입감이 대단하다", "진짜 깜짝 놀랐다"라며 정지소의 연기에 놀라움을 표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지옥'


한편, 연상호 감독은 정지소에 대해 '지옥'의 이스터에그라고 표현한 바 있다.


그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정지소를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아무래도 시청자들이 작품에 나오는 천사라는 초현실적인 존재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작품 내적인 것이 아니라 외적으로 이스터에그가 존재한다면 그걸 즐겁게 즐길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연상호 감독은 "예전에 '부산행'에서 심은경 배우가 연기해 줬던 첫 번째 감염자 같은 느낌이라고 생각했다. 어떤 배우가 하면 좋을까 생각했을 때 콘셉트 아트의 이미지와 정지소 배우가 닮았다고 생각해서 부탁을 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