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너무 끌어안고 싶다"...요즘 외롭다더니 '안테나 모임'서 공개 구애한 미주 폭로한 유재석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개그맨 유재석이 미주가 사석에서 외로움을 호소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윤하를 만나러 간 유재석, 하하, 미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미주는 윤하의 히트곡 '오늘 헤어졌어요'를 언급하며 "이 노래는 울면서 불러야 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윤하 역시 '오늘 헤어졌어요' 무대 중에 눈물을 흘렸다고 털어놨다. 바쁜 스케줄 탓에 할머니 임종을 지키지 못해 마음이 아팠던 것이다.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미주는 "너무 슬프지 않냐"라며 눈물을 보였고, 윤하는 "꼭 연애가 안 되더라도 그렇더라"라며 공감했다.


감수성이 풍부한 미주를 보던 유재석은 "다른 얘기다"라며 최근 같은 소속사 식구가 된 미주와 있었던 일을 떠올렸다.


유재석은 "소속사를 함께하게 되면서 자리가 있었다. 별건 아니었는데, 미주가 모닥불을 보면서 '하아, 너무 껴안고 싶다'고, '정말 너무 남자랑 끌어안고 싶다'고 하더라"라고 폭로했다.


하하는 "보통 모닥불을 보면 그런 얘기를 하는 거냐"라며 폭소했고, 윤하는 "무슨 마음인지 알겠다"라며 미주의 마음을 이해했다.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의 폭로에 멋쩍게 웃던 미주는 "크리스마스라 그랬다"라고 변명했다.


최근 미주는 해당 방송을 통해 사내 연애하는 커플을 보며 외로움을 토로한 바 있다.


미주는 "나는 사내 연애할 곳이 없다. (유부남인) 준하 오빠, 재석 오빠, 하하 오빠뿐이다"라면서 '웃픈' 현실을 고백했다.


또 그는 프로듀서 라도가 자신의 팬이라고 밝히자 "오늘 끝나고 아무것도 없고, 내일도 아무것도 없다"라며 솔로임을 적극 어필했다.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