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없어 처량했다는 하소연에 "난 포르쉐 타고 갔는데 까였다" 자폭한 '러브캐처' 남성 (영상)

인사이트TVING '러브캐처 인 서울'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러브캐처 인 서울' 서재형이 외제차를 과시하고도 여성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며 자폭했다.


27일 TVING '러브캐처 인 서울' 측은 공식 채널을 통해 2화 에피소드 일부를 공개했다.


영상에는 첫 만남 후 러브맨션에 도착해 서로를 알아가는 참가자들의 모습이 담겼다.


안지민은 호감 가는 여성에게 에스코트하러 갔던 순간을 회상하며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ING '러브캐처 인 서울'


앞서 자차가 없어 택시로 이동했던 안지민은 결국 이인성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안지민은 "택시 앞에 서 있는 제 모습이 너무 싫었다. 거기서 약간 처량함을 느꼈다. '차였다'보다 '차를 안 샀다. 내가' 이걸로 하소연하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가만히 듣고 있던 서재형은 "나는 차를 타고 갔는데도 그랬다. 포르쉐를 타고 갔는데도 그랬다"라며 울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ING '러브캐처 인 서울'


서재형의 경우 포르쉐 문을 열면서까지 이여민에게 적극 대시했으나 강원재에게 밀리고 말았다.


MC 장도연은 "듣던 포르쉐씨가(서재형) 한 마디 하셨다"라고 말했고, 다른 출연진도 웃음을 터트렸다.


차가워 보였던 첫인상과는 달리 '셀프 디스'하며 엉뚱한 매력을 발산하는 서재형에 누리꾼은 "은근히 '개그캐'다", "볼수록 매력있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TVING '러브캐처 인 서울'


YouTube 'TVIN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