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단지 넣은 70대 할머니 무릎 꿇고 빌게 한 미용실 사장 (영상)

인사이트YouTube '구제역'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서울 한 대학가의 미용실 사장이 가게 내에 전단지를 돌렸다는 이유로 70대 할머니를 무릎 꿇리게 한 내용이 전해졌다.


지난 14일 유튜브 '구제역' 채널에는 "OO 갑질 미용실 사장이 70대 할머님을 무릎 꿇린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사진을 살펴보면 패딩을 입은 한 고령의 여성이 미용실 내부에서 무릎을 꿇고 손을 빌고 있었고 그 주변에는 두 명의 경찰이 서있었다.


유튜버 구제역은 해당 사진에 대해 "할머니는 도대체 얼마나 큰 잘못을 했길래 손주뻘밖에 되지 않은 미용실 사장에게 무릎 꿇고 용서를 빌고 있었을까"라며 사연을 소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구제역의 설명에 따르면 70대 할머니는 전단지 아르바이트생으로 해당 미용실의 우편함에 광고 전단지를 넣던 중 미용실 사장 A씨와 시비가 붙었다.


A씨는 전단지를 본 후 전단지 업체 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왜 전단지를 넣냐"고 항의를 했고 전화 과정에서 업체 사장은 A씨에게 사과를 했다.


A씨는 업체 사장에게서 사과를 받았음에도 만족하지 않았는지 할머니에게 직접 사과를 받아야겠다고 요구했다.


전화를 끊은 업체 사장은 할머니에게 "너무 죄송한데 우리 회사 이미지를 위해서 한 번만 사과를 해달라"고 할머니에게 부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할머니는 업체 측의 요구에 따라 사과를 하기 위해 미용실을 찾아갔다. 그러나 A씨는 다짜고짜 할머니에게 자신의 앞에서 무릎을 꿇고 빌으라고 명령했다.


할머니는 "무릎 꿇는 건 어려울 것 같다"고 말하며 당황했고 A씨는 결국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을 보고 겁을 먹은 할머니는 결국 A 씨 앞에서 무릎을 꿇은 채 빌었다.


A씨는 할머니가 무릎을 꿇고 비는 모습을 휴대폰으로 촬영한 뒤 전단지 업체 사장에게 전송해 "사과받았습니다. 수고하세요"라고 문자를 보냈다.


제보를 받아 영상을 올린 구제역은 "일반인들 중 특히 나이 든 분들은 고소당하는 것에 큰 두려움을 느낀다"며 "고소를 당하면 감옥에 가거나 어마어마한 벌금을 내야 된다 생각해

부들부들 떨고 무서워한다"고 말했다.


그는 A씨가 일반인들의 심리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어 손님들이 컴플레인 걸면 바로 경찰에 신고하고 전화가 갈 수 있도록 만들려 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구제역은 해당 미용실 사장 A씨의 다른 갑질 사연도 폭로했다. 한 제보자는 로스쿨 최종 면접을 앞두고 이른 아침 미용실을 예약하려 했다.


7시 45분에 맞춰 예약을 하려 하니 예약 시스템상 해당 미용실에서는 30분 텀으로 밖에 예약이 안돼 7시 반에 예약을 했다. 그후 A씨에게 전화를 걸어 45분까지 가겠다고 양해를 구했고 45분에 미용실 앞에 도착했다.


하지만 미용실 문은 닫혀 있었다. 제보자는 여유가 아직 있어 조금은 늦어도 괜찮으니 와 달라 부탁하자 A씨는 다른 번호로 제보자에게 전화해 "니가 늦었잖아 XX야"라고 욕을 했다.


이후 A씨는 제보자의 번호를 차단해버리고 일방적으로 문자 폭탄을 보내 B씨가 '노쇼'를 했다며 환불이 불가하다고 주장했다.


구제역은 A씨에게서 영상을 삭제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당신이 무릎 꿇린 할머니를 비롯해 당신의 갑질로 피해 받은 고객이 당신을 용서한다면 영상을 내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구제역이 올린 A씨 관련 영상들은 아직까지도 삭제가 되지 않았다.


YouTube '구제역'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