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연상호 감독 "후속 이야기, 인간의 나약함과 강인함 담겠다"

인사이트Instagram 'netflixkr'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넷플릭스 '지옥' 연상호 감독이 후속 이야기에 대한 아이디어와 구상을 공개했다.


26일 YTN은 전 세계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지옥'의 연상호 감독과 진행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연상호 감독은 앞서 '지옥' 결말 이후의 이야기를 만화로 작업한다고 말했던 것과 관련해 얘기했다.


연상호 감독은 "후속 이야기에 대해 올여름부터 구상하고 있었다.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이 많지는 않지만 하나 정도 말씀드린다면 '이 작품 후속 이야기가 지옥일 필요가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그는 이어 "결국에 제목은 '지옥'으로 결정했지만 제목의 여러 후보 중 상당히 근접하게 올라왔던 것이 '부활'이라는 제목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상호 감독은 "마찬가지로 두 번째 시즌에는 인간의 나약함이 많이 담길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앞선 이야기와는 다른 종류의 나약함이 펼쳐질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끝으로 연상호 감독은 "동시에 더 강한 인간이 담길 것 같다"라고 예고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한편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옥'은 지난 19일 공개된 지 하루 만에 넷플릭스 TV 프로그램 부문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오징어 게임'에 이어 글로벌 흥행에 성공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지옥'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