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지옥' 후속편, 드라마 아닌 만화로 나온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연상호 감독이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 시즌2 계획에 대해 밝혔다.


25일 연상호 감독은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인터뷰를 통해 시즌2에 대해 언급했다.


'지옥'은 예고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작품은 열린 결말로 끝나 시즌2 제작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지옥'


이와 관련해 연상호 감독은 "시즌 2보다는 결말 이후에 이어지는 이야기에 대해서 최규석 작가와 올 여름부터 기획하고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최규석 작가와 그 이후의 이야기를 만화로 작업하기로 이야기했다. 내년 하반기에는 만화로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내년 '지옥' 후속이 만화로 공개된다고 언지한 연상호 감독은 "후속 이야기의 영상화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논의는 아직 없다. 추후에 논의를 해봐야할 것 같다"는 말을 덧붙였다.


한편 '지옥'은 지난 19일 공개 후 넷플릭스 TV쇼 부문 글로벌 랭킹 1위를 차지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지옥'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