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이 한국 14년째 거주 중인 흑인 자매에 "이것도 편견" 사과한 이유 (영상)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한국에 14년째 살고 있는 외국인 자매가 편견으로 힘든 점을 털어놨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40회에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의 자매가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거창에서 살고 있는 18살 레이, 21살 타라 자매는 "남아공에서 태어나고 국적도 남아공이지만 스스로 한국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가끔 소속감을 못 느낄 때가 있다"며 정체성 고민을 밝혔다.


영어 교사 아버지를 둔 타라는 "어머니는 한국어를 조금씩 배우고 있고, 아버지는 진짜 간단한 것들만 할 줄 아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특히 자매는 "흑인이니까 당연히 이걸 잘하겠지 하는 게 있다"며 주위의 편견을 토로했다.


단지 흑인이라는 이유로 주위 사람들은 노래, 농구, 육상 등 자매들이 운동을 잘하리라 여긴다는 것이다.


타라는 "중학교 입학했을 때 선생님이 운동 잘하겠다고 해서 농구부, 배구부에 들어갔는데 대회에 나가면 전 그냥 앉아있었다. 선배들한테 욕 먹었다"며 오해받았던 학창시절을 떠올렸다.


서장훈은 "타라는 내가 만난 모든 외국인, TV에 나오는 모든 외국인 포함해서 억양 모든 게 1위"라고 했고 이수근도 "타라는 사투리만 고치면 국내에서 아나운서 해도 될 정도"라며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칭찬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그러나 이내 서장훈은 "이것도 편견일 수도 있다. 14년을 살았으면 잘하는 게 당연하다"라고 사과했다.


타라는 "안 그래도 주목을 많이 받는다. '어디서 왔어?' '한국에 왜 왔어?' '무슨 일 해?' 질문을 받는다. 처음부터 끝까지 다 얘기를 했었는데 요즘에는 그냥 '네' 하고 만다. 설명하기 귀찮다"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내가 4살 때 남아공 가서 살면 거기 어른들도 내게 물어볼 거 같다. 그걸 너무 고민으로 스트레스로 생각 안 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고 서장훈도 "시대가 변하면서 모든 편견이 없어진다고 할 수는 없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변할 거다. 속상하고 답답하고 아쉽긴 하지만 더 좋아질 거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응원했다.


한국어 이름이 없는 자매는 마지막으로 보살들에게 이름을 만들어달라고 부탁했다.


서장훈은 언니에게 밝을 명, 착할 선, '명선'이라는 이름을 지어줬고 조용하고 공주 같은 성격을 가진 레이에게 이수근은 '소희'라는 이름을 선물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네이버 TV '무엇이든 물어보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