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A 대상' 방탄, '그래미'서는 본상 후보에도 못 올랐다

인사이트빅히트 뮤직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2년 연속 미국 최고 권위 시상식인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올랐다. 그러나 본상 후보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해 그래미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23일(현지시간) 그래미상을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총 86개 부문의 최종 후보를 공개했다.


방탄소년단은 한국 최초로 지난해에 이어 2번째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에 올랐다.


당초 포브스, 빌보드 등 미국 주요 매체들은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드 4대 본상인 제너럴 필드(General Field)의 '올해의 레코드'(Record Of The Year), '올해의 노래'(Song of the year) 후보에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인사이트YouTube 'Coldplay'


주요 외신은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4대 본상 후보에 오르지 못한 점을 지적하고 있다.


AP통신은 그래미가 발표한 후보 명단에 "올해의 레코드와 올해의 노래 부문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음악 차트를 모두 석권한 몇몇 주요 싱글이 제외됐다"며 "더욱 놀라운 것은 BTS '버터'가 퇴짜를 맞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그룹 BTS의 '버터'는 올여름 메가 히트곡이지만, 그래미는 단 1개 부문 후보에만 BTS를 올려놨다"고 덧붙였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도 "글로벌 팝 돌풍 BTS가 블록버스터급 한 해를 보냈음에도 '올해의 레코드'와 '올해의 노래' 부문에서 배제됐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빅히트 뮤직 


USA 투데이는 "'버터'는 더없이 행복한 즐거움을 선사했고 음악 플랫폼 스포티파이의 글로벌 차트 기록을 깬 여름 노래"라며 "(그런데)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라는 단 하나의 후보에만 지명되는가"라고 꼬집었다.


방탄소년단이 본상이 아닌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에만 후보로 지명된 점을 지목한 것이다.


지난 5월 발매한 '버터'(Butter)로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싱글차트 '핫 100'에서 통산 10주 정상을 차지하는 대기록을 달성한 바 있다.



전 세계적인 열풍에 힘입어 방탄소년단은 지난 22일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s)에서 대상 격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Artist Of The Year)를 수상했다.


그래미 어워즈는 투표권이 있는 회원 대부분이 미국 주류 음악계의 전통적 집단으로 구성된 점 등으로 비판을 받아 폐쇄적인 시상식이라는 비판을 받는다.


지난 시상식에서는 캐나다 출신 R&B 팝스타 더 위켄드는 단 1개 부문 후보에도 오르지 못하자 보이콧을 선언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