섭외 거절했다가 '스우파' 대박나자 "다시 나가겠다" 말바꾼 댄서팀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댄서 아이키가 '스트릿 우먼 파이터' 섭외를 거절했다가 다시 출연 요청을 한 팀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 댄서 모니카, 립제이, 리안, 가비, 여진, 리정, 아이키, 뤠이젼이 출연해 방송 비하인드 이야기에 대해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이키는 "사실 '스우파'가 섭외가 들어왔었는데 2번이나 거절했었다. 너무 부담이 됐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내 "나가길 완전 잘했다. 안 나갔으면 묻혔을 것 같다. 메인 PD님 사랑한다"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이를 듣던 양세형은 "실제로 섭외 했다가 안 나온 팀도 있냐"고 물었다.


이에 아이키는 "전 그런 팀이 있다는 걸 알고 있다. 심지어 섭외 거절을 했었는데, (방송이 잘 되고) 거꾸로 (제작진에게) 재요청을 했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이를 몰랐던 다른 댄서들도 놀란 표정을 지었다.


그 순간 아이키가 가비의 영어 발음을 따라하며 "근데 너무 늦었다. Too Late"라고 말했다. 그러자 가비는 유창한 발음으로 "Bye"라며 "기회가 왔을 때 잡아야 된다"고 말했다.


당시 아이키의 발언으로 방송 후 누리꾼 사이에서는 섭외 거절했다가 재요청한 팀이 누군지 궁금해 하는 여론이 형성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네이버 TV '집사부일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