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빠져든다" 입소문 타고 시청률 2배 올라 10% 찍은 박은빈X로운 '연모'

인사이트KBS2 '연모'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연모'의 시청률이 상승 곡선을 그리더니 자체 최고 기록을 썼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연모'의 시청률은 10.0%(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나타났다.


'연모'는 1회 6.2%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후 6회 5.5%까지 내려가며 하향 곡선을 보이던 '연모'의 시청률은 입소문을 타고 7회 7.0%로 반등하더니 상승 곡선을 그렸다.


그렇게 12회 8.8%를 달성하더니 13회 때는 두 자릿수까지 진입하게 됐다.


인사이트네이버


이는 자체 최저 시청률 보다 2배 가까이 상승한 것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휘(박은빈 분)의 비밀을 알게 된 정지운(로운 분)의 뒷이야기가 그려졌다.


이휘는 쌍생이었던 죽은 오라비 대신 그 자리에 앉아 지금껏 사람들을 속여가며 남의 삶을 살았던 시간을 털어놓았다.


정지운은 평범한 삶을 함께 살자 약조했다.


그 사이 이휘를 용상에 앉히려는 외조부 한기재(윤제문 분)의 계략이 진행되고 있었다.


인사이트KBS2 '연모'


한기재에게 약점을 잡힌 상선은 혜종(이필모 분)에게 독약을 탄 탕약을 전했고, 혜종은 결국 피를 토하고 쓰러져 유명을 달리했다.


옥사에 갇힌 제현대군(차성제 분)을 찾아간 이휘는 "절대 너를 죽도록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후 이휘는 한기재를 찾아가 왕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또 그는 "기꺼이 외조부님의 인형이 돼드리겠다"라며 자신의 사람들은 건들지 말라는 조건을 제시했다.


한기재는 만족한 듯 이휘에게 "전하"라고 부르며 고개를 숙이고 그의 어깨를 꽉 잡았다.


상처를 입은 이휘의 어깨에서는 피가 나왔지만 그는 그 고통을 꼿꼿이 견뎠다.


인사이트KBS2 '연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