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승연애' 코코 "사랑하면 올인하는 스타일...전재산 줄 수 있어"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환승연애'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은 이코코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라면 '전재산'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EXID 하니를 닮은 이코코가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이코코는 "가끔은 기대고 싶은데 누군가의 상담, 부탁만 들어준다"며 "거절을 잘 못한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지금까지 떼인 돈이 얼마냐"고 물었고, 코코는 "계산은 안 해봤다. 큰 돈은 아닌데 힘들다고 하니까 조금씩 빌려줬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코코는 거절을 잘 못하는 탓에 술 자리에서 술을 계속 마셨다가 안 좋은 일이 있었다고도 고백했다.


서장훈은 "심각하고 위험한 문제다. 단순히 돈 못 받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싫은 건 명확하게 얘기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운명의 짝을 만났다. 그 사람이 대출 좀 해달라고 하면 해줄거냐"라고 코코의 반응을 살폈다.


그러자 코코는 망설임 없이 "못해줄 이유가 없다"며 "사랑하면 다 해주게 되지 않나. 연애할 때 올인하는 스타일이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코코의 발언에 멘탈이 붕괴된 서장훈은 "전 재산을 내달라고 하면?"라며 다시 한 번 코코를 시험했다.


그러자 코코는 "또 줄 수 있다"고 답해 MC들을 당황시켰다.


결국 서장훈은 "정중하게 거절하는 연습을 해라"라며 "이제 방송 다 끝났으니까 언제 볼지 모르니 전화번호 하나 적어놓고 가라"라고 번호를 따는(?) 듯한 상황을 이어갔다.


서장훈의 조언에도 코코는 선뜻 전화번호를 적으려 했고, 서장훈은 "거절해야지"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