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급 컴+오락실 게임기'까지 갖춰 '중2 취향' 저격하는 정동원 서울집 (영상)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경남 하동 출신 가수 정동원이 서울에서 사는 집을 공개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정동원과 매니저 김남곤 씨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매니저는 "동원이가 하동에 살다가 스케줄 때문에 상경했다. 아직 15살이라 보호자가 필요해 1년째 같이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정동원의 서울 집은 15살이라는 나이에 맞는 취향으로 가득 차 부러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안마의자와 RC카 등이 장식된 거실은 널찍하면서도 깔끔하게 정돈됐다. 뿐만 아니라 컴퓨터룸은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고급 컴퓨터 2대가 나란히 자리했고 마블 등 한눈에 보기에도 값비싼 피규어가 장식장을 가득 채웠다.


정동원의 클래스가 다른 서울 집에 홍현희는 "부럽다. 우리 집보다 좋다"고 했고 양세형도 "우리 집보다 크다"고 부러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아침을 먹고 정동원은 매니저에게 설거지 내기로 하키 게임을 제안하기도 했다.


거실 한편에 오락실에서나 볼 법한 하키 게임장이 있었기 때문이다. 홍현희는 "가끔 놀러 가도 되니?"라고 정동원에게 물으며 부러움을 표하기도 했다.


매니저는 "(정동원이) 앞으로 신곡 활동도 해야 되고 드라마, 예능, 학교생활까지 하다 보니까 우리나라에서 가장 바쁜 열다섯 살이 아닐까 싶다"며 서울 집에서 생활하며 정동원이 더욱 활발하게 활동할 것을 예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네이버 TV '전지적 참견 시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