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째 만들자는 아내 율희 말 거절했다가 안방에서 매몰차게(?) 쫓겨난 최민환 (영상)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FT아일랜드 최민환이 넷째를 갖자는 율희 말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지 않자 안방에서 쫓겨났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넷째에 대한 최민환과 율희의 동상이몽이 펼쳐졌다.


이날 율희는 넷째에 대한 바람을 드러내며 최민환에게 적극적인 애정 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최민환은 안절부절못하며 계속 "조금 더 생각해 보자"는 말 뿐이었다.


아이들을 모두 재운 최민환이 율희가 있는 안방에 들어오자 율희는 만지던 석류를 머리맡에 두고 "이걸 머리맡에 두면 아기가 생긴다더라"라며 다시 한번 넷째에 대한 바람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2'


하지만 최민환은 "난 아직 잘 모르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최민환의 답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율희는 "확실하게 답을 할 때까지 우리 따로 자자"라며 각방을 선언했다.


최민환이 계속 방에서 자려고 눈치를 보자 율희는 직접 최민환을 문밖까지 내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그대로 쫒겨난 최민환 뒤로 날아온 베개는 폭소를 더했다.


한편 현재 최민환은 율희의 쌍둥이 출산 후 정관수술을 한 상태다. 앞서 그는 "율희가 첫째, 쌍둥이 모두 제왕절개 수술을 했다. 아내 쪽에서 피임을 하거나 수술을 하는 쪽이 많다고 들었는데 여자 몸에 안 좋을 수 있다는 말을 들어서 제가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네이버 TV '살림하는 남자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