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파이프로 급소 공격"...'오겜' 위하준이 빌런들 참교육하는 신작 '배드엔크레이지' (영상)

인사이트tvN '배드 앤 크레이지'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넷플릭스 화제의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맹 활약한 위하준이 tvN 새 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의 주인공을 맡았다.


18일 tvN '배드 앤 크레이지' 제작진은 주인공 위하준과 이동욱의 모습이 담긴 티저를 공개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다음 달 17일 첫 방송되는 '배드 앤 크레이지'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인 수열(이동국 분)이 정의로운 '미친 X' K(위하준 분)와 팀플레이를 하게 되면서 겪게 되는 '웃픈' 이야기를 그린다.


티저에서는 수열과 K의 상극 매력이 적나라하게 담겨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배드 앤 크레이지'


수열은 자신의 목적을 위해서라면 권력과 결탁한 부정부패도 눈감아주는 '출세지향 결과주의' 형사다.


그는 빗줄기를 온몸으로 맞는 산전수전에도 의미심장한 미소를 흘리며 '배드'한 아우라를 온몸으로 발산하고 있다.


반면 K는 불합리한 걸 보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주먹을 먼저 날리는 정의의 사도다.


K는 오토바이로 차량을 내리찍고, 누군가를 향해 어퍼컷을 날리며 쇠 파이프로 급소를 노리는 파격적인 행동을 선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배드 앤 크레이지'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이 극에서 선보일 '엇박 케미'가 기대감을 한층 치솟게 한다.


해당 드라마는 올해 초 전국을 들썩이게 만들었던 OCN '경이로운 소문' 제작진이 만들었다.


tvN '배드 앤 크레이지' 제작진은 "'나쁜 놈' 이동욱과 '미친 X' 위하준의 인성회복 팀플레이라는 새로운 소재와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에 두 캐릭터의 크레이지한 에너지가 더해져 기존 히어로물과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tvN 새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는 오는 12월 17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네이버 TV '배드앤크레이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