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꾼도시' 한선화, 소개팅남 '호빠' 출신 고백에도 직진..."어머 반전남" (영상)

인사이트티빙 '술꾼도시여자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술꾼도시여자들' 한지연(한선화 분)이 호감가는 남자가 '호빠' 출신이라고 해도 직진했다.


18일 티빙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방송을 앞두고 한선화와 이현진의 모습이 담긴 선공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호감가는 남성 지용(이현진 분)과 술 한 잔을 기울이는 한지연의 모습이 담겼다.


한지연은 술에 잔뜩 취했는데도 불구하고 지용이 마음에 든다는 내색을 취했다.


지용이 "벌써 해가 뜨는 것 같다"고 말하자 지연은 "만약 우리가 결혼을 한다면 매일 이렇게 같은 해를 보게 되는 걸까요?"라고 물어 지용을 당황케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티빙 '술꾼도시여자들'


자신을 천천히 알아가는 시간을 갖고 싶다는 지용의 말에 지연은 "그럼 저부터 천천히 알려드리겠다"라고 말하곤 말투를 느리게 하며 자신의 과거 일화를 전부 말했다.


이 모습을 귀엽다는 듯이 바라보던 지용은 "저도 알려드리겠다"고 말문을 열며 "전 젊은 시절에 호빠에서 일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다소 충격적인 말에도 지연은 "어머, 반전남"이라는 말로 계속 호감이 간다는 표현을 했다.


영상 말미에는 지용이 "지연 씨는 정말 하얀색 같다"라며 "그럼 우리 다음 진도를 나갔으면 좋겠다. 날 밝으면 우리 같이 영화 보러 가요"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티빙 '술꾼도시여자들'


지용의 말을 들은 지연은 놀란 눈이 돼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선공개 영상이 공개되자 한지연의 연애를 응원하는 애청자들은 "영화관 가자는 것부터 일단 합격이다"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일각에서는 "호빠 출신이라는 게 걸린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술꾼도시여자들'은 퇴근 후 술 한잔이 인생의 신념인 세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첫 방송부터 화끈한 19금 대사과 빠른 스토리 전개 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방송은 매주 금요일 오후 4시 티빙을 통해 단독 공개된다.


YouTube 'TVIN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