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계상 "결혼하니 행복하고 안정감 생겨...'범죄도시' 전엔 벼랑 끝에 선 느낌"

인사이트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윤계상이 결혼한 뒤 얻은 행복감을 전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에 윤계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계상은 "결혼식은 (아직 못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어떻게 할까 고민 중이다. 혼인신고는 했다"고 밝혔다.


결혼 후 달라진 점을 두고 윤계상은 "너무 행복하고 안정감이 생겼다. 흔들리지 않는 땅에 뿌리를 내린 거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이어 그는 "결혼 후 아쉬움은 별로 없다"고 했지만 유재석은 "난 살짝 봤다"고 장난쳐 윤계상을 당황하게 했다.


국민그룹 god로 데뷔한 지 22년이 된 윤계상은 배우로도 17년 차 경력을 자랑한다.


배우가 된 계기에 대해 윤계상은 "우연히 변영주 감독을 만났는데, 저의 힘든 감정을 건드시더라. 해보니 연기가 좋았다"며 첫 영화 '발레교습소'를 출연한 배경을 설명했다.


필모그래피에서 빼놓을 수 없는 영화 '범죄도시'의 장첸 캐릭터를 두고 윤계상은 장발 헤어스타일이 자신의 아이디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윤계상은 "일반적 악역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모든 배우가 머리를 짧게 잘라서 그걸 보고 반대로 자르면 어떨까 싶었다. 오다기리 조를 좋아하는데 그 분이 항상 머리를 묶는다. 그 장면을 한 번 써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윤계상은 '범죄도시' 이전엔 늘 벼랑 끝에 선 느낌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저는 연기를 너무 잘하는 배우가 되고 싶기도 했고 한 작품, 한 작품 최선을 다해서 진짜 그 사람이(배역) 되려고 하는 것 같다"며 "저는 작품의 캐릭터가 진정성 있게 보여주는 게 제일 중요한 것 같다. 너무 모자라다. 아직도 그거에 대해 마음 아파하면서 너무 좋아하기 때문에 포기할 수 없다"고 연기 열정을 드러냈다. 


지난 8월 윤계상은 5살 연하의 뷰티 브랜드 대표와 혼인신고하며 법적 부부가 됐다.


당시 윤계상은 "평생 함께 하고 싶다는 확신이 들었다"며 아내에 애정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Instagram 'youquizonthebloc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