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신사동 빌딩 '110억 원'에 매각..."3년 만에 시세차익 47억"

인사이트씨제스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황정음이 3년 만에 신사동 빌딩을 매각했다.


16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는 황정음이 지난 2018년 62억 5000만 원에 매입한 서울 신사동 소재 한 빌딩을 지난 달 110억 원에 매각했다고 전했다.


세금을 제외하고 단순히 매입액과 매각액을 비교해보면 약 47억 원의 시세차익이 예상된다.


한 부동산 관계자는 매체를 통해 "황정음 씨가 현재 대표로 되어 있는 법인 명의로 매입해 양도 시 법인세 납부를 고려하더라도 보유 기간 3년 8개월 만에 30억 이상 시세차익을 올렸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MBC '그녀는 예뻤다'


이어 "매입 당시 4, 5층은 주택으로 현재까지도 용도 변경이 안 돼 있으나 잔금(소유권 이전) 전 변경 될 것으로 보인다"라는 말도 덧붙였다.


황정음은 지난해 6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 위치한 단독 주택을 46억 5000만 원에 매입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한편 황정음은 지난 2016년 2월 소개로 만난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 4년 만인 2020년에는 파경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으나 지난 7월 이혼을 철회하고 둘째 임신 사실을 알렸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