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초엔 엄청 말랐지만 '허리디스크' 극복하려 운동 시작하고 '헐크 근육' 갖게된 김종국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가수 김종국이 해외 보디빌더에게 로이더 의혹을 받으면서 그가 운동에 빠지게 된 이유가 재조명됐다.


지난 2018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은 지인과 함께 있는 자리에서 헬스에 빠지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어릴 때 다리가 부러진 적이 있었는데 뼈 길이가 달라질 수 있다더라"라며 "제대로 된 정보 없이 운동을 했다. 그러다 보니까 허리가 휘면서 허리디스크가 찾아왔다. 버스 의자에 앉아있다가 디스크 때문에 종점까지 간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당시 허리 디스크를 치료하기 위해 찾은 병원에서는 헬스를 추천해줬다.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이후 김종국은 헬스를 하면 할수록 허리 통증이 줄어드는 것을 느꼈다.


김종국은 "(헬스를) 줄여야 하는데 습관적으로 불안하다"며 "전문의들은 (나를 보고) 잘못됐다고 얘기할 수 있다. 하지만 내가 느끼는 게 이런데 어떡해"라고 헬스를 놓지 못하는 이유를 밝혔다.


실제로 김종국은 척추측만증으로 인한 허리 통증이 매우 심해 엑스레이 사진까지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증명한 바 있다.


김종국은 "이런 허리로 어떻게 그런 몸을 만들죠 한다. 난 만들었다 아니 만들고 있다. 이 휘어진 척추 뭔가로는 잡아줘야 하니까"라며 "남들이 안된다고 믿는 거 해내는 즐거움. 좀 하나라도 느껴보자 들. 딱해서 그래"라고 자신을 향한 불편한 시선에 정면 대응했다.


인사이트YouTube '김종국 GYM JONG KOOK'


실제로 김종국은 고등학생 시절과 터보 데뷔 초기에만 해도 178cm에 60kg이라는 지금으로선 상상할 수 없는 마른 몸매를 가지고 있었다.


이후 그는 꾸준한 운동과 엄청난 식습관 조절을 통해서 현재 178cm에 82kg이라는 건장한 체격을 갖추게 됐다.


집 혹은 헬스장 밖에 모른다고 알려질 정도로 운동에 진심인 김종국은 최근 해외 보디빌더가 "46살에 그런 몸은 불가능하다"고 저격하면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김종국은 391가지 도핑검사를 진행하며 맞섰고 대부분의 누리꾼은 그의 진정성을 누구보다 잘 아는 만큼 응원하고 있는 상항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