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셋 낳고 급하게 '정관수술'한 최민환, 아내 율희 넷째 욕심에 '복원술' 상담 (영상)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FT아일랜드 최민환이 아내 율희의 넷째 욕심에 정관 복원술 상담을 받았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결혼 3주년을 맞은 최민환, 율희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최민환은 결혼 3주년을 기념해 이벤트를 준비했고, 율희는 작은 이벤트에도 감격하며 좋아했다.


율희는 "3년 만에 다섯 가족이 됐다. 생각해 보니까 3주년에 애가 셋이니까 4주년에는 애가 넷 되는 건가"라고 내심 넷째를 기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이어 그는 "제왕절개는 요즘 시대에는 세 번까지 가능하다고 하더라. 나는 출산 기회가 한 번 더 남은 거다"라며 "세 명이든, 네 명이든 다섯 명이든 정신없는 건 똑같을 거다"라고 설득했다.


반면 최민환은 "난 지금도 행복하고 좋은데. 나도 넷째가 궁금하기도 하다. 상상은 해봤지만 항상 상상에서만 끝난다"고 회의적이었다.


무엇보다 최민환은 쌍둥이 출산 이후 정관수술을 한 상태였다.


첫째부터 쌍둥이까지 아내가 제왕절개로 출산을 했고, 아내가 피임을 하게 되면 몸에 안 좋을 수도 있다는 소식에 자신이 정관 수술을 한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율희는 "'저는 너무 급하지 않나'라는 생각을 했었다. 늦둥이를 낳고 싶어 할 수 있지 않나. 오빠의 생각을 존중해 주면서 내심 아쉬웠다"고 하소연했다.


복원 수술을 통해서라도 넷째 갖기를 원한 율희는 남자에게 좋다는 영양제들을 잔뜩 구매하거나 보양식을 준비하는 등 적극적으로 남편의 건강을 챙겼다.


시어머니는 육아로 젊은 날을 보내는 며느리에 대한 걱정을 하면서도 "두 사람 의견이 중요하지"라고 했고 최민환은 경제적인 문제와 아내의 건강 문제 때문에 망설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다음 날 결국 최민환은 혼자 비뇨기과를 찾아 "작년 5월인가 그때 정관 수술을 했었다. 재수술을 하게 되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하다"라고 상담했다.


의사는 정관 복원술이 난이도가 높다며 "큰 부작용이 있는 건 아니지만 수술 후 피가 날 수 있고 염증이 생길 수 있다. 고환이 퇴화되거나 위축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수술을 했는데 개통이 안 되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생각보다 쉽지 않은 수술에 겁먹은 최민환은 결국 결정을 하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네이버 TV '살림하는 남자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