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가' 부르러 간 임창정, 백신 미접종에 갑론을박..."민폐다vs접종은 자유"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가수 임창정이 백신 미접종자인데 결혼식 축가를 불렀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일각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9일 임창정은 방송 출연에 앞서 받은 PCR(유전자증폭)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임창정은 확진 판정을 받기 전날인 8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웨딩홀에서 열린 이지훈, 아야네 결혼식에 축가를 부르러 참석했다.


당시 결혼식에는 아이유, 뮤지컬 배우 카이, 손준호 등 축가자를 포함해 수많은 연예인이 참석했다.


인사이트Instagram 'tonyhong1004'


임창정이 확진자로 분류되고 난 후 결혼식에 참석했던 많은 관계자들이 속속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아이유는 일정을 취소하고 검사를 진행했으며 결혼식의 주인공이었던 이지훈-아야네 부부, 하객으로 참석한 수명의 스타들도 선재적 검사에 나섰다.


다행히 임창정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노래했지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그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상태였다는 것이 전해졌다. 임창정의 백신 미접종 이유는 따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일각에서는 그의 미접종 여부를 두고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일부 누리꾼은 임창정이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상태에서 다수의 인원이 밀집해 있는 결혼식장에서 축가를 부른 게 부적절했던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뉴스1


임창정 측은 제주도 집과 서울을 오가며 활동하느라 백신 접종을 받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신 미접종인 상태로 많은 사람이 모이는 곳에 참석했다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시선을 보내는 이들도 있지만 일각에서는 "백신 접종은 개인의 자유다", "임창정 축가 부를 때 마스크도 쓰고 불렀다 등의 반응으로 반대되는 의견도 보였다.


한편 임창정은 지난 1일 정규 17집 '별거 없던 그 하루로'를 발매하고 활발히 활동 중이었지만, 확진 판정으로 인해 당분간 방송 활동을 중단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