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암 환자 중 절반 이상은 평소 '흡연·음주' 안 했다"

암 환자 중 절반 이상은 술, 담배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암 환자 중 절반 이상은 술, 담배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2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은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식 교수팀의 연구 결과를 전했다.


김영식 교수팀은 2017년 1월부터 2018년 8월까지 암 통합센터를 방문한 성인 암 환자 218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암 환자 중 현재 흡연자의 비율은 7.3%이고, 과거 흡연자의 비율은 41.7%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비흡연자의 비율은 50.9%였고, 암 환자의 절반가량은 흡연 경험이 전혀 없었다.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의 비율은 58.7%로 이 또한 절반이 넘었다.


연구팀은 어떤 환자가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지도 조사했다.


간암, 췌담관암 환자와 유병 생활이 긴 환자, 스트레스와 우울 정도가 심한 환자는 스스로 건강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원발암이 간암이거나 췌담관암이면 주관적 건강 상태가 나쁠 위험이 다른 암 환자보다 3배 높았다.


주관적 건강 상태는 암 환자의 생존 기간이나 사망률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암 환자에서 주관적 불건강 상태와 관련된 요인' 연구 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