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레깅스 룩북' 유튜브서 자꾸 삭제 당한다며 분노한 아프리카TV 여캠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아프리카TV 여캠이 유튜브에서 '룩북 영상'이 삭제를 당한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지난 26일 BJ 천소린은 자신의 방송국에 "장난하나 유튜브 뭣 같네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녀는 "레깅스 룩북이 또 강제로 삭제됐다"라며 분노를 숨기지 못했다.


이어 "썸네일도 앞태만 보이는 건데 삭제를 당했다"라며 "욕 나와서 못 해먹겠다"라고 했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올라온 룩북의 섬네일에서 그녀는 가슴 쪽이 약간 파인 상의와 4벌의 레깅스를 입고 있었다.


그녀는 "하도 경고가 짜증 나서 옷 갈아입는 장면도 없었다"라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혼자 열심히 찍고 편집하면 뭐 하냐. 통보 후 그냥 삭제를 시킨다"라고 했다.


반복된 삭제에 지친 그녀는 "유튜브 수익으로 1달러도 받은 적 없다"라며 "항소도 의미 없고 신고인지 뭔지.. 아 스트레스 편두통 심하다"라고 했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그러면서 그녀는 "이 영상은 팬분들에게 개인적으로 보내드리든지 해야겠다"라고 체념했다.


한편 다양한 의상을 보여주는 룩북은 유튜브의 대표적인 콘텐츠 중 하나다.


룩북은 그 종류가 다양한데 옷을 갈아입는 과정에서 속옷이 노출되거나 전문적으로 비키니 리뷰를 하는 형태도 존재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