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석으로 대학 졸업했는데 공사 현장서 '도배사'로 월 500씩 버는 27살 여성 (영상)

인사이트YouTube '열현남아'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대학을 수석으로 졸업한 20대 여성이 돌연 도배사로 직업을 전향해 화제다.


아직 그의 나이는 고작 27살이었지만 현재 월급 500만원을 받는 고연봉자다. 


지난 17일 유튜브 '열현남아' 채널에는 "월 500만원 버는 27살 여자 도배사의 현실적인 이야기"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도배사로 활동 중인 이 모씨가 나와 도배사를 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열현남아'


영상에 따르면 이씨는 영화연출학과를 전공했다.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전공 따라 연출 일을 했지만 밤샘 촬영이 많고 페이가 적어 진로를 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던 도중 우연히 기술직에 관심을 갖게 됐고 그중 도배사가 알맞겠다 싶어 시작했다고 말했다.


당시 가족들은 그런 그를 이해하지 못했다. 대학교 등록금도 장학금으로 내고 수석 졸업까지 한 모범생 딸이었으니 말이다.


인사이트YouTube '열현남아'


최근 이씨는 도배사를 하며 2년 동안 모아둔 돈을 어머니에게 보여줬다. 그는 어머니가 놀라워했다며 자신을 기특해해 기분이 좋았다고 전했다.


한편 그는 현재 도배학원을 포함한 다양한 기술 학원이 생각보다 많다며 커리큘럼이 잘 돼 있다고 소개했다.


기술직 자체가 학원 비용이 적게는 100만원 많게는 200만원을 넘어가지만 국비지원으로 15만원 정도면 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YouTube '열현남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