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뺨치는 미모로 '스우파' 현장을 '영화제 시상식'으로 바꿔버린 노제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스트릿 우먼 파이터' 객석 화면에서 잡힌 안무가 노제의 미모가 시청자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지난 26일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마지막회에서는 파이널에 진출한 라치카, 코카N버터, 홀리뱅, 훅 네 크루가 열정 가득한 무대를 완성한 모습이 그려졌다. 최종 우승은 홀리뱅에게 돌아갔다.


이날 객석에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빛낸 프라우드먼, YGX, 웨이비, 원트 멤버들과 파이널리스트 네 팀의 가족들, 또 파이널 무대 지원 사격에 나선 뮤지션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생방송 무대 중간 중간에는 객석에 있는 댄서들의 모습도 종종 잡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그때 웨이비의 리더 노제의 미모가 시청자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진한 메이크업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빛나던 노제의 미모에 누리꾼은 "노제 얼굴 미쳤다", "어제 완전 공주님 재질이었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몇몇 누리꾼은 "노제가 경연장을 시상식으로 만들어버렸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노제와 더불어 모니카에게도 "선상파티 그 이상을 찍은 미모다", "안무가들이 이렇게 예뻐도 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노제가 속한 웨이비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가장 첫 번째 탈락 크루로 선정돼 아쉬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방송 후 노제는 각종 광고 및 화보 촬영을 진행하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