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여성 사이에서 치사율 90% '침묵의 살인자' 췌장암 환자 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생존율이 극히 낮아 '절망의 암'이라 불리는 췌장암.


초기에 발견하기 어려워 '침묵의 살인자'라고도 불린다.


이런 무시무시한 췌장암은 50세 이상 고령에서 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최근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췌장암 환자가 늘고 있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의학 전문 매체 메디컬엑스프레스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시다스 시나이 메디컬 센터(Cedars-Sinai Medical Center)' 연구진의 연구를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구진은 미국 국립암연구소의 암 통계 데이터 'SEER(Surveillance Epidemiology and End Results)'를 통해 2000~2018년 인구 10만 명 당 췌장암 환자 발병률의 변화를 분석했다.


19년 동안 연구진이 발견한 췌장암 환자의 전체 수는 283,817명이었으며 이중 여성의 비율이 절반이 50% 정도였다.


췌장암은 주로 남성에게서 발견됐지만 이와 상반된 결과가 나온 것이다.


연구진은 55세 미만의 젊은 여성, 특히 15~34세 여성 사이에서 불균형적으로 증가하고 있음을 발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논문의 제1저자 사다스 시나이 메디컬 센터 스리니바스 가담 박사(Dr. Srinivas Gaddam)는 "현재 추세가 계속된다면 2040년까지 15~34세 여성의 췌장암 발병률은 같은 연령대 남성의 400%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현재 왜 젊은 여성 사이에서 췌장암이 증가하고 있는지 확인되지 않아 가담 교수는 그 원인을 밝혀내는 것이 추후 과제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일부 환경 위험 요소에 여성이 불균형적으로 많이 노출됐기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고 추측했다.


또 가담 박사는 "다른 유형의 암에 대한 암 탐지 및 치료의 엄청난 발전에도 불구하고 췌장암의 5년 생존율이 지난 수십 년 동안 3%에서 10%로 향상됐다"라면서 "이는 조기 발견을 위해 가족력을 포함한 소수의 고위험 환자 그룹에 MRI, CT, 초음파 검사를 정기적으로 실시한 결과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논문은 미국의학협회지(JAMA)에 실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