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1 -1℃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1 1℃ 수원
  • 0 0℃ 청주
  • 1 1℃ 대전
  • 2 2℃ 전주
  • 3 3℃ 광주
  • 3 3℃ 대구
  • 7 7℃ 부산
  • 6 6℃ 제주

'마이네임' 안보현 "한소희와 베드신, 호불호 반응 이해...많은 상의 끝에 찍어"

배우 안보현이 '마이 네임' 속 한소희와의 베드신에 대해 말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안보현이 '마이 네임' 한소희와의 베드신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25일 안보현은 화상으로 진행된 온라인 인터뷰를 통해 넷플릭스 '마이 네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담은 작품이다.


극 중 안보현은 강단 있는 원칙주의자이자 마약수사대 에이스 형사 필도 역을 맡았다.


인사이트FN엔터테인먼트


그는 능력 있고 강단 있는 원칙주의자를 완벽하게 소화, 한소희와 반전 러브라인까지 형성하며 존재감을 발휘했다.


하지만 드라마 후반부 나온 필도와 지우의 베드신은 일각에서 호불호가 갈리는 반응을 양상했다.


이와 관련해 안보현은 "그 장면에 대해 의견이 나뉘는 걸 보면서 '다양한 시각으로 보시는구나' 생각했다"라며 "필도에게도, 지우에게도 아픔이 있다 보니까 서로가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굉장히 많이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베드신은) 괴물이었던 지우가 필도로 인해 변해가는 과정이었다. 그런 부분에서 러브신이 주는 느낌들이 크게 오지 않았나 싶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또한 안보현은 "(베드신의 경우) 김진민 감독님, 김바다 작가님, 한소희 배우와 많이 상의하고 찍어서 부담감보다는 필도로서 감정이입하기 좋았다"라고 얘기했다.


'마이 네임'은 앞서 '오늘의 TOP 10' TV 시리즈 부문에서 전 세계 3위까지 오르며 관심을 받고 있다.


안보현은 이와 관련해서는 "감개무량하다. '오징어게임'의 큰 힘을 받아 3위까지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웃어 보이며 "생각보다 형사처럼 나와서 좋았다는 반응이 기억에 남는다"고 호평에 대한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한편 '마이 네임'은 지난 1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