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으로 다시 가요"...'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해고한 이세희 다시 붙잡았다

인사이트KBS2 '신사와 아가씨'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신사와 아가씨' 이영국(지현우 분)이 박단단(이세희 분)을 데리고 왔다.


24일 방송된 KBS2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함께 집으로 돌아간 박단단과 이영국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국은 박단단이 일하는 식당으로 찾아가 팔을 잡아 끌며 "지금 여기서 뭐하냐"고 했다.


당황하는 박단단에게 이영국은 "박 선생 대체 여기서 왜 이러고 있냐"며 "됐고 나랑 같이 우리집으로 다시 가자"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신사와 아가씨'


박단단이 "이 손 좀 놔달라"고 하자 이영국은 "내가 마음이 급해서 그랬다"며 "우리 집에 애들 옆에서 다시 일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영국의 부탁에도 박단단은 "말씀은 감사하지만 그래도 그럴 수 없을 것 같다"며 "회장님이랑 아이들한테 너무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하지만 그때 이세종(서우진 분)이 이영국에게 전화를 걸었고 박단단은 이세종의 울음소리를 듣고 집으로 가기로 했다.


차를 타고 가던 중 박단단은 "사실대로 미리 말씀 못 드린 건 죄송하지만, 저희 아빠랑 저 정말 우연히 회장님댁에서 만난 거다. 정말 일부러 어떤 목적이 있었던 건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신사와 아가씨'


이영국은 애나킴(이일화 분)에게 이야기 다 들었다며 이세련(윤진이 분) 문제까지 겹쳐 오해한 거 같다며 걱정 말라고 답했다.


한편 집에 온 박단단을 본 이세종은 조사라(박하나 분)의 손을 뿌리치고 박단단에게 달려갔다. 이에 분노한 조사라는 이기자(이휘향 분)에게 "그 계집애가 다시 또 왔다"며 "이세종이 다시 데려오라고 울고불고 난리쳐서 회장님이 다시 데려온거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금이야 옥이야 남몰래 애태우며 지금까지 세종이 키운 건 나인데 내가 아무리 잘해줘도 조실장 아줌마로밖에 생각 안 한다"고 화를 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