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편제·장군의 아들' 제작 이태원 전 대표 별세…향년 83세

인사이트영화진흥위원회 홈페이지 / 뉴스1


[뉴스1] 윤효정 기자 =  '아제아제 바라아제' '서편제' '장군의 아들' 등을 제작한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가 별세했다. 향년 83세.


24일 고(故) 이태원 전 대표의 가족에 따르면 고인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고인의 아들이자 영화제작자인 이효승씨는 뉴스1과 통화에서 이태원 전 대표가 지난해 5월께 낙상사고를 당해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으며, 최근 급격히 병세가 악화됐다고 전했다.


1938년 평양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9년 우연히 만난 무역업자가 영화 제작을 권유하면서 첫 영화 '유정천리'를 만들었지만 흥행에는 실패했다. 그 뒤 1973년 경기 의정부에서 극장을 운영하며 영화계와 다시 인연을 맺었다.


이태원 전 대표는 1984년에는 부도 직전의 태창영화사를 인수해 태흥영화사를 설립하고 본격적으로 다수의 영화를 제작하며 한국 영화산업을 이끌었다. 1989년 임권택 감독의 '아제아제 바라아제'를 시작으로 '장군의 아들' '서편제' '춘향뎐' '취화선' 등을 제작하며, 임 감독과 깊은 인연을 쌓았다. 고인이 마지막으로 제작한 영화는 임 감독의 '하류인생'(2004)이다.


1990년대에는 한국영화제작자협회 회장을 맡았다. 또 대종상 영화발전공로상(1994), 은관문화훈장(2002), 백상예술대상 특별상(2003) 등을 수상했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6일 엄수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