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 보는데도 소극장 운영하는 윤형빈에 "문 닫지 말아달라" 호소한 후배 개그맨들

인사이트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개그맨 윤형빈이 후배 개그맨들에게 애절한 부탁을 받았던 일화를 떠올렸다.


지난 19일 방송된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에서는 'D.P.' 출신 윤형빈이 '현실판 정해인'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형빈은 조세호, 문세윤, 황제성, 강재준과 함께 '개그 탈영병' 체포에 나섰다.


윤형빈은 "개그를 너무 사랑하지만 동료 중에 사라진 분이 많지 않냐. 개그맨들이 봐도 너무 아까운 동료가 있다"면서 동료 개그맨 변승윤을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현재 대학로에서 코미디 소극장을 운영 중인 윤형빈은 변승윤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운영에 어려움을 토로했다.


윤형빈은 "문을 닫는 게 이득이다. 열면 손해"라며 공연을 열수록 오히려 금전적인 손해를 입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형빈은 "어느 날 신인들 3명 정도가 내 눈치를 보더니 '드릴 말씀이 있다'며 찾아오더라"라고 말을 꺼냈다.


당시 신인들은 윤형빈에게 "공연장 문 닫지 말아주십시오.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진심 어린 당부를 했다고 윤형빈은 떠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후배들의 간곡한 부탁을 들은 윤형빈은 "너희는 걱정하지 마라. 내가 열심히 운영할 테니까 너희는 개그만 열심히 짜라"라고 말했다고 한다.


윤형빈은 "후배들 얘기를 들으니까 기특하기도 하고 '내 힘이 닿는 한은 해봐야겠다'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옆에 있던 황제성은 '카페 사장 최준'이라는 부캐릭터로 화제를 모은 개그맨 김해준도 '윤형빈 소극장' 출신이라며 많은 후배를 양성하고 있는 윤형빈을 높게 평가했다.


KBS2 '개그콘서트'가 막을 내리면서 개그맨들이 설 수 있는 무대가 사라진 지금 '윤형빈 소극장'은 개그맨들의 꿈을 지켜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코미디 무대가 사라진 상황에서 KBS는 오는 11월 새 코미디 서바이벌 프로그램 '개승자'를 론칭해 기대를 모은다. 


인사이트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인사이트Instagram 'seoul_ga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