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시간대로 편성 바꾸더니 시청률 1%대까지 떨어진 '아는형님'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아는 형님'이 또다시 시청률 1%대를 찍으며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 303회에서는 오랜만에 '아는 형님'에 방문한 에스파가 개인기를 아낌없이 방출했다.


인기 걸그룹이 출연했음에도 이날 '아는 형님'은 1.9%(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의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회차보다 0.6%P 떨어진 수치로 '아는 형님'은 297회에 이어 또다시 1%대의 시청률로 내려갔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시청률 / 네이버


그동안 오후 9시에 방송됐던 '아는 형님'은 지나 296회부터 오후 7시 40분으로 시간대를 옮겼다.


해당 시간대에는 tvN '놀라운 토요일'과 지상파 주말드라마가 방송돼 경쟁이 치열하다.


또 '놀라운 토요일'과 시청자층이 다소 겹치는 탓에 시간대 이동이 '아는 형님' 시청률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실제로 '아는 형님'은 편성 시간을 옮긴 296회에 지난 회차보다 0.4%P 하락한 시청률 3.6%를 기록하더니 그다음 회차에는 1.9%까지 추락하고 말았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304회에서는 인기 개그맨 이진호, 김용명, 김두영, 이은형, 허경환, 박영진, 강재준과 함께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한다.


과연 시간대 변경으로 위기 아닌 위기를 맞은 '아는 형님'이 시청률 회복을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