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공에 주먹질하고 차에 뛰어들어"...길거리서 기괴한 행동한 배우, '식욕억제제' 부작용이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사이트] 나소희 기자 = 마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던 배우 양기원이 '나비약'이라 불리는 식욕억제제 부작용을 호소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는 한밤중 서울 학동역 부근에서 기괴한 행동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던 배우 양기원이 출연했다.


양기원은 지난 2019년 4월 12일 서울 학동역 부근에서 허공에 주먹을 날리거나 길에 누웠다 일어났다를 반복하고 갑자기 차에 뛰어드는 등 이상한 행동을 해 마약 혐의로 체포됐다. 


이날 양기원은 "콩알탄 같은 거 수백 개가 몸에서 터지는 느낌으로 파바박 하는데 몸이 마음대로 움직이더라"라면서 식욕억제제를 먹었을 당시를 회상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그는 당시 계속 싸워서 믿음을 증명하라는 환청을 들었다면서 "나는 선택받은 사람이구나. 나는 스페셜 한 사람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양기원은 경찰 조사 결과 마약 투약자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술도 마시지 않은 상태였다.


양기원은 배역을 위해 크게 증량을 한 후 살을 빼기가 힘들어 병원에서 식욕억제제를 처방 받아 먹게 됐다고 전했다.


마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을 때 양기원은 식욕억제제 8알을 먹었다면서 하루에 아침, 저녁으로 2알씩 이틀 동안 나눠 먹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그러면서 그는 "한 알만 먹어도 힘들다"면서 정량으로 복용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식욕억제제 부작용에 시달려 마약 혐의까지 받았던 양기원은 "지금은 식욕억제제를 안 먹는다"라며 자기 자신을 사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배우 양기원이 처방 받은 항정신성 식욕억제제는 의료용 마약류 식욕억제제로 4주 이내 단기 처방만 가능하다.


이를 복용하면 식욕을 억제할 수는 있지만 우울, 환청, 환각 등 부작용을 낳기도 하며 장기간 먹을 시에는 정신 질환이 생길 수도 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