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킹 공연 구경하다가 끌려나와 '뽀뽀' 받았던 아이즈원 출신 최예나 (영상)

인사이트YouTube '신고식 ~ 아이돌의 귀환'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그룹 남녀공학, 스피드 출신의 최성민이 버스킹 공연 중 그룹 아이즈원 출신 최예나를 끌고 나온 경험을 떠올렸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신고식 ~ 아이돌의 귀환'에는 유튜브 콘텐츠 '신고식' 첫 번째 에피소드가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최근 컴백한 가수 우태운, 아이원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자랑했다.


MC 최성민이 우태운, 아이원과 함께 스피드 출신이었던 만큼 세 사람은 과거 영상을 함께 보며 추억을 떠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신고식 ~ 아이돌의 귀환'


해당 영상은 과거 스피드가 코엑스에서 버스킹 공연을 펼쳤던 '직캠'이었다. 최성민이 당시 돌발행동을 했다는 것이었다.


공연 도중 최성민은 관중에서 누군가를 끌고 나와서 반갑게 꼭 끌어안고 노래를 불렀다. 심지어 이마에 뽀뽀까지 했다.


최성민의 돌발행동에 영문을 모르던 멤버들은 당황하는 모습을 고스란히 보였다.


해당 영상을 오랜만에 접한 최성민은 "안은 사람이 동생이다"라며 해당 인물이 바로 최예나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신고식 ~ 아이돌의 귀환'


최성민은 "돌발행동이라곤 하지만 나한테는 의미가 있는 행동이었다. 우리의 마지막 무대였다"라고 말했다.


그는 "내 동생이 나와 같은 꿈을 가지고 있는 걸 알기 때문에 바통터치하는 의미가 담겨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성민은 "근데 미리 얘기를 못해서 멤버들은 내가 미친 줄 알았다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불렀다.


멤버가 공연 중에 낯선 여성 팬을 붙잡고 진한 스킨십을 한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신고식 ~ 아이돌의 귀환'


최예나와 오빠 최성민의 돈독한 우애는 실제로 팬들 사이에서 유명하다.


최성민이 군대에 갔을 때도 최예나는 "저 정말 저희 친오빠 우리 오빠 너무 보고 싶다"고 라이브 방송에서 공개적으로 말하기도 했다.


또한 평소 다정한 SNS 사진은 물론 최예나가 최성민에게 밸런타인데이 초콜릿을 선물하는 등 사이좋은 비현실적 남매 '케미'를 자랑하는 사이다. 


YouTube '신고식 ~ 아이돌의 귀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