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가 잘 보이고 싶은 샤이니 키 앞에서 '방귀' 마렵자 선택한 방법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나소희 기자 =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와 샤이니 키가 '찐친'으로 거듭났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키가 기안84를 집으로 초대한 모습이 담겼다.


이날 키는 손이 많이 가는 뇨끼를 직접 만드는 것은 물론이고 양고기까지 준비하면서 기안84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인터뷰에서도 기안84를 좋아한다고 밝힌 키는 "기안이 형도 저를 좋아한다"면서 관련된 일화를 공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키는 자신이 '나 혼자 산다' 고정 멤버가 된 후 기안84가 "네가 와서 너무 좋다"라는 문자를 보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기안84와 성격은 정반대이지만 잘 맞는다면서 남다른 우정을 과시했다.


이어 기안84도 "키는 나에게 없는 게 있어서 아구가 잘 맞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앞서 기안84는 키의 집 쇼파에서 누우며 편안한 사이임을 증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하지만 키를 좋아하는 만큼 배려하는 모습도 보였다. 기안84는 방귀가 나올 거 같자 테라스에서 방귀를 뀌고 오며 키를 위해줬다. 아무 곳에서나 생리 현상을 자연스럽게 배출하는 평소 기안84의 모습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었다.


기안84는 키와 대화하면서 아끼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키가 아이돌 생활을 하면서 유년 시절을 잃어버렸다고 하자 기안84는 "형 이사하면 놀러 와라. PC방 가자"면서 유년 시절을 함께 찾아보자고 제안했다.


또 기안84는 컴백 준비로 힘들어하는 키를 위로하면서 첫 컴백 방송을 보겠다고 약속하며 알람을 맞추는 정성을 보였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