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연 "'놀뭐' 때 기세등등하던 남친 이동휘보다 먼저 '유퀴즈' 출연해 너무 고소하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탑모델에서 '대세 배우'로 발돋움한 정호연이 '오징어 게임' 공개 직후 달라진 삶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으로 세계적 인기를 끌고 있는 모델 겸 배우 정호연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정호연은 "요즘 어떻게 지내냐?"는 질문에 "오늘만 해도 새벽 3시부터 스케줄을 했다. '지미 펠런쇼' 촬영이 오늘이었다"라며 대세 배우의 삶을 증명했다.


정호연은 "개인적으로 오늘 하루에 지미 펠런과 유재석, 조세호를 모두 만났다는 게 너무 좋다"며 "유 퀴즈에 꼭 출연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은 "방송 섭외 요청이 엄청나게 들어올 거다"라며 "사실 동휘가 그 얘기 했다. 농담삼아 '유 퀴즈' 출연을 얘기했더니 '오빠 내가 먼저 나갈 것 같은데?' 했었다고. 근데 진짜 그렇게 됐다"며 공개 연애 중인 남친 이동휘를 언급했다.


실제로 유재석은 MBC '놀면 뭐하니?'에서 이동휘와 친분을 쌓은 바 있다.


정호연은 남친 이동휘 언급에 "오빠가 한창 '놀뭐'에서 기세등등해져 있을 때 자꾸 그러더라"라며 "유 퀴즈 만큼은 내가 오빠보다 먼저 나간다고 했었는데 실제로 이렇게 되니까 너무 고소하다"고 말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오징어 게임의 식을 줄 모르는 열기에 세계적 스타로 떠오른 정호연은 "너무 감사하다면서도 무서운 마음에 친구 앞에서 눈물을 흘린 적이 있다"며 "그때 친구가 '정신 차려. 금방 없어져'라고 하더라. 그 말이 용기가 됐다"고 진솔된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