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개봉 예정이었던 '닥터 스트레인지2·토르4·블랙팬서2' 줄줄이 개봉 연기

인사이트마블 스튜디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마블 시리즈의 최고 기대작들이었던 영화들의 개봉 일정일이 줄줄이 연기됐다.


지난 18일(현지 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디즈니가 '닥터스트레인지 인 더 멀티버스 오브 매드니스'를 비롯한 마블 히어로 영화의 일정을 모두 연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닥터 스트레인지' 후속편인 '닥터 스트레인지 인 더 멀티버스 오브 매드니스'는 기존 2022년 3월 25일 개봉에서 2022년 5월 6일 개봉으로 일정을 연기했다.


인사이트마블 스튜디오


'역대급 시리즈'라는 소문이 무성하던 '토르: 러브 앤 썬더' 역시 기존 2022년 5월 6일 개봉일에서 두 달 밀린 2022년 7월 8일 개봉한다.


'블랙팬서: 와칸다 포에버'는 2022년 7월 8일 개봉 예정이었지만 2022년 11월 11일 개봉으로 변경됐다.


아직 제목이 정해지지 않은 '인디아나 존스' 신작은 무려 1년이나 밀렸다. 기존 2022년 7월 29일 개봉이었지만 2023년 6월 30일 대중에 공개된다.


인사이트마블 스튜디오


2022년 11월 11일 개봉 예정이었던 '더 마블스'는 2023년 2월 17일, 2023년 2월 17일 개봉 예정이던 '앤트맨과 와스프: 퀀터마니아'는 같은 해 7월 28일로 연기가 결정됐다.


이밖에도 아예 일정에서 제외된 작품도 있어 아쉬움을 더한다.


연기 이유에 대해서는 배우 부상과 촬영지 섭외 과정에서 생긴 문제 등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